로그인 바로가기

중앙 내용으로 바로가기

대우직업능력개발원

본문내용

취업정보

본문

취업가이드
+ Home > 취업정보 > 취업가이드
“기업, 구직자 스펙 ‘특별한 것’보다 ‘기본’이 중요”
  • 작성자
    취업지원팀
  • 등록일
    2018-07-06 16:04:08
    조회수
    80

 

가장 불필요한 스펙 극기·이색경험’ vs 가장 필요한 스펙 전공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기업 343개사를 대상으로 불필요한 스펙과 필요한 스펙에 대해 조사한 결과 가장 불필요한 스펙에는 극기·이색경험, 가장 필요한 스펙에는 전공1위로 꼽혔다.

 

극기·이색경험’(51.4%, 복수응답), ‘한자, 한국사 자격증’(45.9%), ‘·박사 학위’(28.6%), ‘봉사활동 경험’(28.2%), ‘동아리활동 경험’(26.3%), ‘학벌’(23.9%), ‘회계사 등 고급자격증’(22%) 등은 기업에서는 불필요하다고 여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스펙이 불필요하다고 판단하는 기준으로는 직무와의 연관성 부족’(73.3%, 복수응답)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다음은 변별력 없는 스펙’(36.1%), ‘자격조건을 과하게 초월한 스펙’(16.9%) 등의 순으로 답했다.

 

기업의 12.2%는 이렇게 불필요한 스펙을 갖춘 지원자에게 감점 등 불이익을 준 경험이 있었다. 이들 중 90.3%는 탈락까지 감행했다.

 

불이익을 준 이유로는 지원 직무와의 연관성이 부족해서’(67.7%, 복수응답), ‘목표가 불명확한 것 같아서’(32.3%), ‘기존에 채용한 결과 만족도가 낮아서’(29%), ‘깊이 있는 지식을 못 갖춘 것 같아서’(19.4%), ‘높은 연봉 조건을 요구할 것 같아서’(12.9%) 등을 들었다.

 

그렇다면 기업에서 꼭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스펙은 무엇일까?

전공’(45.5%, 복수응답)을 첫 번째로 꼽았고, 다음으로는 인턴 경험’(38.5%), ‘아르바이트 경험’(27.7%), ‘OA자격증’(19.5%), ‘학점’(18.4%), ‘공인영어성적’(13.7%), ‘봉사활동 경험’(13.1%), ‘동아리활동 경험’(12.2%), ‘2외국어 능력’(10.5%), ‘학벌’(9%) 등의 순이었다.

 

전공은 채용 당락에 평균 54.1%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고, ‘인턴 경험은 평균 49.4%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다.

 

목록보기
답글달기수정하기
삭제하기

관련 쪽지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