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바로가기

중앙 내용으로 바로가기

대우직업능력개발원

본문내용

취업정보

본문

취업가이드
+ Home > 취업정보 > 취업가이드
[기사] 민간기업 다섯곳 중 한 곳 ″올해 블라인드로 채용 진행″
  • 작성자
    취업지원팀
  • 등록일
    2018-03-05 16:23:10
    조회수
    182

 

[캠퍼스 잡앤조이=공태윤 기자] 지난해 공공기관들이 채용시 블라인드 방식을 전면도입하면서 올해는 민간기업으로 블라인드 채용이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22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민간기업 222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다섯개 기업중 한 곳(20.7%)은 “올해 블라인드 방식으로 채용을 진행할 것”이라고 답했다. 지난해 블라인드 채용을 한 비율(9.5%)과 비교하면 배 이상 늘어나게 된다. 

 

기업들은 블라인드 채용시 지원자의 업무해결능력(47.8%)을 가장 중시한다고 답했다. 이어 △직무적합성(45.7%) △긍정적인 마인드(37%) △끈기와 열정(37%) △도전정신(26.1%) △조직융합성(23.9%) △창의적인 사고(17.4%) △위기관리능력(13%) △회사에 대한 충성심(10.9%) 등을 중시하겠다고 했다.

 

기업들은 블라인드 채용을 선택한 이유로 △스펙보다 역량(67.4%) △인성(37%) △기존 직원들의 스펙과 업무능력이 비례하지 않아서(19.6%) △스펙에 의한 선입견을 배제하기 위해(17.4%) 등을 꼽았다. 인사담당자 72.1%는 스펙과 역량은 비례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지난해 현대자동차는 블라인드 수시채용 ‘힌트’를 실시했으며 올해까지 네차례에 걸쳐 진행했다. 현대차는 인사 담당자들이 지원자와 인터뷰를 통해 우수인재에게는 공채지원시 서류전형 면제혜택을 주고 있다. 현대모비스도 신사업 연구개발 분야에서 ‘미래전략인재’를 신설했다. CJ그룹도 영업·음악제작 직무 등에 블라인드 ’리스펙트 전형‘을 도입했다.

 

이밖에 SK그룹은 2013년부터 오로지 끼와 열정으로만 뽑는 바이킹 챌린저를 통해 무스펙 블라인드 채용을 해왔으며 롯데그룹도 2015년부터 블라인드 전형 ‘스펙태클’ 채용을 진행해 오고 있다.

 

공태윤 기자 trues@hankyung.com 

 

목록보기
답글달기수정하기
삭제하기

관련 쪽지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