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바로가기

중앙 내용으로 바로가기

대우직업능력개발원

본문내용

취업정보

본문

취업가이드
+ Home > 취업정보 > 취업가이드
[기사]멀게만 느껴지는 블라인드채용… 지방대 출신 61.4% “취업에서 불리해”
  • 작성자
    취업지원팀
  • 등록일
    2018-02-26 10:35:19
    조회수
    224
지방대 출신 취준생 61.4%가 자신의 출신학교 소재지로 인해 취업에 불리할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블라인드채용이 확대되고는 있지만 취준생들이 실감하는 전체 채용환경의 변화는 아직 없었다. 취업 준비의 시작, 잡코리아이 최근 취준생 887명을 대상으로 출신학교 소재지에 따른 취업전망을 묻는 설문을 진행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6일 밝혔다. 잡코리아가 취준생들에게 ‘출신학교 소재지(이하 출신지)로 인해 취업에서 불리할 거라 생각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을 던진 결과 응답자의 54.7%가 ‘그렇다’고 답했다. 응답자들의 출신지에 따라 살펴 보면 △지방군소도시가 66.3%로 가장 높았다. 출신지로 인한 불리함을 걱정하는 응답이 가장 적었던 지역은 △△서울시로 39.9%였다. △지방 광역도시와 △인천/경기 출신 취준생의 응답 비중은 각 55.2%, 51.7%로 비슷했다. 잡코리아는 블라인드채용 확대에도 불구하고 출신지에 따른 취업부담을 여전히 느끼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블라인드채용이 본격적으로 확대되기 전인 지난해 2월 잡코리아의 설문조사에서도 취준생들의 응답이 비슷한 양상을 보였다는 것. 지난해 △지방군소도시(66.0%) 및 △지방광역시(56.0%) 출신 취준생이 ‘불리할 것’이라는 응답이 올해와 같은 수준으로 응답됐던 가운데 △인천/경기 지역 취준생은 46.4%에서 올해 51.7%로 오히려 소폭 증가했다. 다만 공기업을 우선으로 준비하는 경우 출신지에 대한 취업부담이 상대적으로 덜했다. 같은 지역 출신이라하더라도 공기업을 준비하는 취준생은 지망 기업에 따라 최대27%P의 차이를 보였다. 즉 △지방광역시 출신 취준생 중 외국계기업 지망생이 출신지에 따른 부담을 호소하는 응답은 무려 70.0%에 달했으나, 공기업 지망생은 43.1%에 그쳐 상대적으로 부담을 덜 느끼는 것으로 드러났다. △지방군소도시 역시 공기업(64.7%) 취업을 준비하는 경우 대기업(74.1%) 취업준비생보다 부담을 느낀다는 응답이10%P 가량 낮았다. 불리할 것이라고 예상하는 이유(복수응답)는 지역에 따라 다르게 나타났다. △지방군소도시 출신의 경우 ‘타 지역보다 일자리, 채용의 기회가 적다’는 응답이 59.7%의 응답률로 가장 높았으며, ‘출신지역과 학교 이름만으로 저평가 되는 경향이 있다(56.5%)’는 응답도 높았다. ‘출신학교에 따른 저평가’를 꼽는 응답은 △인천/경기(70.7%) 출신 취준생에서 특히 높았으며, △지방광역시(56.1%)도 높은 편이었다. 반면 △서울 출신으로 출신지에 대한 부담을 호소한 취준생 중에서는 ‘활용 가능한 인맥이 없거나 적다(57.0%)’는 것을 이유로 하는 응답자가 두드러졌다. 반면 자신의 출신지 덕에 취업에서 유리할 것이라고 생각해 본 취준생은 31.6%에 그쳤다. 출신 지역별로는 △서울시가 57.1%로 가장 높았으며, △인천/경기지역은 20.8%로 △지방광역시(28.7%)나 △지방 군소도시(22.9%) 보다도 낮게 조사돼 눈길을 끌었다. 한편 잡코리아는 많은 취준생들이 취업에 있어 출신학교 및 출신지의 영향이 크게 달라지지 않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었다고 분석했다. 전체 응답자의 37.5%가 ‘이전과 마찬가지로 앞으로도 출신학교, 출신지가 취업에 많은 영향을 미칠 것’이라 답했으며, ‘이전과 마찬가지로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란 응답도 29.2%로 나타나는 등 취생 10명 중 7명은 출신지가 취업에 미치는 영향이 지금과 다르지 않을 것이라 생각하고 있었다. ‘전보다 출신지의 영향이 줄어들 것’이란 응답은 23.8%, ‘늘어날 것’이란 응답은9.5%였다.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
목록보기
답글달기수정하기
삭제하기

관련 쪽지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