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바로가기

중앙 내용으로 바로가기

대우직업능력개발원

본문내용

취업정보

본문

취업가이드
+ Home > 취업정보 > 취업가이드
[기사]기업 10곳 중 8곳, 면접 끝나기 전 당락 결정
  • 작성자
    취업지원팀
  • 등록일
    2017-10-25 15:54:36
    조회수
    211

 

[베리타스알파. 2017.10.18 ] 

기업 10곳 중 8곳은 면접 중에 합격 여부를 결정하는 것으로 조사됐다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194개사를 대상으로 '면접 중 당락 결정'에 대해 조사한 결과를 18일 밝혔다.

 

조사결과 77.3%가 면접이 끝나기 전에 당락을 결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지원자들의 당락을 결정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평균 18분이었으며한 명 당 소요되는 면접시간은 평균 28분으로 집계됐다이 때 당락은 '불합격으로 결정되는 경우가 더 많다'는 응답이 59.3%로 '합격으로 결정되는 경우가 더 많다'(21.3%)보다 두 배 이상 높았다.

 

면접 중 당락 결정에 따라 면접 시간도 차이를 보였다합격이 확실시 될 경우 '질문이 많아져 더 늦게 끝낸다'가 49.3%로 1위였다면불합격일 경우에는 '예정보다 빨리 끝낸다'(66%)가 단연 높았다.

 

인사담당자들은 면접에서 당락을 결정하는 데 큰 영향을 미치는 평가 요소로 '직무 적합성'(32%)을 1순위로 꼽았다다음으로 '인성(도덕성 등)'(18.7%) '자신감 있는 면접 태도'(12%) '조직 적응력 및 사회성'(10.7%) '애사심과 근무의지'(9.3%) '면접 에티켓'(6.7%) 등이 있었다.

 

면접 중에 합격으로 결정되는 지원자의 유형으론 '직무지식 및 역량을 갖춘 지원자'(32.7%)를 첫 번째로 선택했다이어 '자신감 있고 적극적인 성향의 지원자'(22%) '질문의 요지에 맞춰 핵심을 말하는 지원자'(20%) '확고한 입사의지를 보여주는 지원자'(16.7%) '인사 등 면접 예절이 뛰어난 지원자'(6%) 등의 순이었다.

 

반면 불합격으로 결정되는 지원자 유형 1위는 '입사의지가 없어 보이는 지원자'(30.7%)였다계속해서 '소극적이고 우물쭈물하는 지원자'(18%) '직무에 대해 아는 것이 부족한 지원자'(17.3%) '동문서답하는 지원자'(12.7%) '인사 생략 등 예의 없는 지원자'(8.7%) '찌푸린 얼굴 등 인상이 나쁜 지원자'(6.7%) 등으로 이어졌다

 

목록보기
답글달기수정하기
삭제하기

관련 쪽지글